대전해바라기센터, 성폭력 피해지원 장관상 수상
작성자 Admin 날짜 2016-12-30 조회수 865

대전해바라기센터, 성폭력 피해지원 장관상 수상

2년 연속 기관표창

 

온라인 기사 2016.12.05 10:16

     

[대전=일요신문] 박하늘 기자 = '대전해바라기센터'가 지역의 대표적 여성폭력 피해지원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5일 해바라기센터에 따르면 올해 여성 폭력피해 접수 678건, 사례지원 1만5165건을 처리했다. 

이와함께 365일 24시간 의료지원, 상담, 수사 및 법률, 심리, 동행, 정보제공 등 위기상황에 대처하도록 지원 및 피해예방교육을 70회 2248명에게 실시했다.

특히, 성폭력장애인 피해자 지원에 적극 개입, 주도적으로 관계기관과 협력 지원해 올해 여성가족부 성폭력·가정폭력 우수사례로 선정돼 2년 연속 기관 표창을 받았다.

해바라기센터의 개소와 정착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 현남숙 부소장도 개인표창을 받았다. 

대전해바라기센터 현남숙 부소장은 "성폭력, 가정폭력은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범죄가 발생했을 때에는 2차 피해를 방지하고 피해자를 최대한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충남대학병원과 함께 24시간 안전지킴이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해바라기센터는 대전 여성·학교폭력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를 운영해온 충남대병원이 지난 2014년 확대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ynwa21@ilyodsc.com  


Comments